홈 > 라이프

라이프

네이버 온스테이지, 광화문에서 인디 라이브공연 펼친다

기사입력 : 2017.05.17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네이버문화재단은 인디 뮤지션의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온스테이지가 오는 21일 세종문화회관 야외특별무대에서 인디 뮤지션과 함께 ‘온스테이지 라이브’ 공연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네이버 V앱으로 온라인 생중계도 진행된다.

이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주최 ‘세종페스티벌X세종뮤직위크’의 마지막 날인 이날 네이버문화재단과 세종문회회관이 협업해 온스테이지에 소개된 국내 인디 뮤지션의 해외진출을 돕고 이용자 경험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종페스티벌X서울뮤직위크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사흘간 24개국 57팀의 음악인들이 참여해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일대에서 팝, 월드뮤직, 재즈,록, 국악, 힙합 등 다채로운 공연을 펼치는 도심 속 대규모 뮤직 페스티벌이다.

image
오는 2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야외특별무대에서 펼쳐지는 '온스테이지 라이브' 공연의 라인업 일부. 왼쪽부터 선우정아, 김반장과 윈디시티, 3호선 버터플라이다. (사진 제공:네이버문화재단)

온스테이지 라이브의 라인업은 재즈, 록, 레게, 포크, 국악 등 장르별로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는 아티스트로 구성됐다. 온스테이지에 소개된 선우정아, 3호선 버터플라이, 김반장과 윈디시티, 킹스턴 루디스카를 비롯해 오리엔탈 쇼커스, 악단광칠, 서울시청소년국악단, 노선택과 소울소스 등이 개성 넘치는 음악을 선사할 예정이다.

전석 무료 공연이다. 이날 공연영상은 후기와 함께 온스테이지LIVE에서 다시 볼 수 있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이석우 美 NIST 부국장, "신성장사물인터넷(IoT)·사이버물리시스템(CPS)·스마트시티 등 신산업이 전통 제조업보다 일자리 창출력이 떨어진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지난 2007년부터 국가적으로 이 분야를 지원해 온 미국은 CPS 프로젝트에 일자리 창출이나 재교육을 주요 항목으로 포함시키고 실질적인 지원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이석우 미국 국립표준기술연구소(NIST) 부국장은 지난 13일 헤럴드 분당판교와 인터뷰에서 "정부 지원사업이나 과제 기획할 때 재교육이 굉장히 중요한 요소"라며 "새로운 일자리 창출, 기존 인력 활용 방안 연구 등이 갈수록 중요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자리 창출이 주요 과제로 부각되고 있지만 일자리 창출 목표를 정하지 않고 기업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