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판교밸리

판교밸리

[포토]카카오, 이모티콘 작가 초청행사 개최

기사입력 : 2017.04.1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image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카카오는 18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내 이모티콘 작가 400여명을 초청해 ‘이모티콘 크리에이터스 데이'를 개최하고, 이모티콘의 향후 발전방향과 작가들의 제작 노하우 등을 공유했다. 이번 행사는 ‘이모티콘, 그 이상의 비즈니스’라는 테마로, 여민수 광고사업총괄 부사장의 키노트, 김희정 이모티콘서비스총괄의 향후계획 발표, 이모티콘 작가들의 토크 등으로 진행됐다. (사진제공:카카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오래된 신도시, 분당·판교의 역사]②신도시◇성남시광복 후 분당·판교지역을 포함한 성남시의 근·현대사는 서울 근교 내 이주단지 및 신도시 개발과 맞물려 진행돼 왔다. 서울시는 1968년 광주대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여 한강 및 청계천변에 살던 주민들을 이곳으로 집단 이주시키고자 했다. 서울시의 인구 급증에 따른 무허가건물 철거대책의 일환이었다. 강남보다 먼저 시작된 성남시 개발의 출발점이기도 했다. 그러나 선입주 후개발 정책에 따라 도시의 기반시설이 채 갖추어지기도 전에 진행됐던 집단이주 사업은 사회적 갈등을 야기했다. 판교박물관의 진영욱 학예연구사는 “신도시(광주대단지)에는 먹고 살 수단이 없었기에 이곳으로 이주한 많은 철거민들이 결국 서울 변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