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판교밸리

판교밸리

카카오, 5월 대선 예비후보자 지원 서비스 본격화

기사입력 : 2017.03.15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카카오는 오는 5월 치뤄질 제19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자를 대상으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플러스친구는 카카오톡을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전달할 수 있는 카카오톡 기반의 플랫폼이다. 15일 오전 현재 출마선언 또는 예비 후보자 등록을 마친 10명의 대선 예비후보자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를 개설한 상태다.

대선 예비후보자는 플러스친구를 개설한 후 정책, 공약, 활동, 일정 등을 모바일 콘텐츠로 제작해 카카오톡 메시지로 전송할 수 있다. 카카오톡 메시지는 외부 링크를 포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사진, 영상 등을 활용해 자유롭게 콘텐츠를 구성할 수 있다. 카카오TV와 연동해 실시간 영상 중계도 가능하다.

특정 이슈나 입장 등 후보자가 급히 알리고자 하는 내용을 원하는 시간에 즉시 송부할 수 있는 것도 플러스친구의 장점이다. 플러스친구와 이용자가 1:1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도 있다.

대선 예비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친구 추가한 카카오톡 이용자는 후보자의 콘텐츠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고, 이를 자신의 카카오톡 친구에게 쉽게 전달하고 공유할 수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바일을 통해 지지자를 결집하고 자발적인 콘텐츠 확산을 기대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image

카카오는 대선 예비 후보자의 플러스친구를 다양한 서비스와 연동할 방침이다. 현재 다음 인물검색 결과에 플러스친구 정보를 반영했으며, 향후 후보자 등록이 완료되고 공식 선거운동기간이 시작되면 월간 2,600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는 카카오톡 채널탭과 준비 중인 다음 대선특집 페이지에도 후보자의 플러스친구 계정과 콘텐츠를 노출할 예정이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STS네트웍스, 국내 첫 '납 없는'100% 수입에 의존하던 무연 방사선 차폐재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중소기업이 있어 주목된다. 그동안 병원, 원자력발전소 등 방사능 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장소에서는 납 성분이 든 방호복을 주로 사용해왔지만 인체에 유해한데다 폐기물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하지만 고가 미국산 소재 외에 대체품이 없어 신소재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었다.STS네트웍스(대표 이봉우)는 무연 방사능 차폐재 '라스고(RASGO)'를 개발, 판매중이라고 7일 밝혔다. 라스고는 나노분말 기술을 활용해 제작됐다. 나노세라믹 계열 미세입자와 고분자수지, 금속산화물 등 10가지 이상 원료를 배합한 시트(Sheet) 형태의 차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