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지역정보

지역정보

신구대학교식물원, 세계 식물다양성 특별기획전 열어

기사입력 : 2017.01.19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수정구 상적동 소재 신구대학교식물원은 오는 4월 16일까지 식물원 갤러리 우촌에서 남아프리카 케이프 지역과 오스트레일리아 남서부 지역의 식물다양성을 소개하는 특별기획전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전시 명은 ‘남아프리카·오스트레일리아 식물여행 ; 대륙식물의 만남, 남아프리카와 오스트레일리아 식물다양성의 공통기원을 찾다’다.

image

이번 전시는 신구대학교와 신구대학교식물원이 세계 각국의 식물원을 조사·연구한 결과물이다. 두 지역은 지리적으로 격리되어 있으나, 열대우림의 양치식물이 덮여 있던 3억 년 전부터 현재까지 식생대가 유사한 곳이다.

식물원 관계자는 "대륙이동설에 근거해 두 지역의 식물유사성과 자연환경의 변화로 적응된 식물을 비교하고, 세계의 종 다양성 핫스팟 등을 소개하고 있다"면서 "양국의 식물원과 식물 다양성 등을 다각적으로 살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분당판교의 정기 플리마켓(벼‘벼룩이 들끓을 정도로 오래된 물건들을 파는 시장’이라는 말에서 유래된 플리마켓(flea market 벼룩시장). 19세기 프랑스 노천시장에서 시작된 플리마켓은 우리나라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풍경이 되고 있다. 쇼핑문화의 한 축으로 자리잡은 플리마켓은 이제 중고시장을 넘어 문화, 예술을 아우르며 서로 나누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다. 분당판교에서 정기적으로 여는 플리마켓을 찾았다.◇백현동 플로잉마켓백현동 카페거리에서는 매주 금요일 밤과 격주 토요일 오후에 플리마켓 형태의 플로잉마켓이 열린다. 플로잉은 풍성한 나눔을 뜻한다. 판매자에게 받는 접수비 중 20%를 미혼모 등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이러한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