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봄을 알리는 마티네 공연들

성남아트센터의 '마티네 콘서트'와 예술의전당의 '아티스트 라운지'

기사입력 : 2016.03.16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성남아트센터와 서울 예술의전당이 마티네 공연 형식의 클래식 콘서트를 통해 새 봄을 알린다. 마티네 공연은 오전이나 낮 시간에 주부 등이 저렴한 관람료로 즐길 수 있는 음악회를 말한다.

image

성남아트센터는 오는 17일 오전 '마티네 콘서트'의 올해 첫 공연을 펼친다. '봄의 춤'을 주제로 수원시립교향악단이 요한 스트라우스의 봄의소리 왈츠, 슈만의 교향곡 1번 '봄' 등을 연주한다. 서울시립교향악단 부지휘자이자 성남아트센터 마티네콘서트의 음악감독인 최수열이 지휘봉을 잡는다. 진행과 해설은 배우 김석훈이 맡았다.

성남아트센터의 마티네 콘서트는 3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셋째주 목요일 오전 11시에 펼쳐지며, 올해는 '시인의 사랑'이라는 제목으로 슈만의 곡을 주로 연주한다. 수원 시립교향악단(이하 시향)을 비롯해 성남 시향, 서울 시향, 코리아심포니, KBS교향악단 등 국내 최고의 오케스트라가 슈만의 교향곡 전곡과 협주곡, 실내악 등을 연주할 예정이다.

예술의전당은 오는 30일 오전 마티네 공연인 '아티스트 라운지'를 개최한다. '봄날의 세레나데'를 주제로 생상의 하바네즈, 엘가의 사랑의 인사, 쇼팽의 녹턴 제20번 등을 연주한다. 바이올리니스트 정상희, 플루리스트 박지은, 피아니스트 박진우·김봄날 등 중진과 신예 아티스트들이 연주한다.

예술의전당의 아티스트 라운지는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 오전 11시에 펼치는 마티네 공연으로, 주로 세계무대에서 활약하는 아티스트를 초청해 실내악 무대로 꾸민다.

관람료는 성남아트센터 마티네 콘서트가 일반권 2만 5,000원, 시즌권 20만원이며, 예술의전당 아티스트 라운지는 일반석 1만원이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분당판교의 정기 플리마켓(벼‘벼룩이 들끓을 정도로 오래된 물건들을 파는 시장’이라는 말에서 유래된 플리마켓(flea market 벼룩시장). 19세기 프랑스 노천시장에서 시작된 플리마켓은 우리나라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풍경이 되고 있다. 쇼핑문화의 한 축으로 자리잡은 플리마켓은 이제 중고시장을 넘어 문화, 예술을 아우르며 서로 나누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다. 분당판교에서 정기적으로 여는 플리마켓을 찾았다.◇백현동 플로잉마켓백현동 카페거리에서는 매주 금요일 밤과 격주 토요일 오후에 플리마켓 형태의 플로잉마켓이 열린다. 플로잉은 풍성한 나눔을 뜻한다. 판매자에게 받는 접수비 중 20%를 미혼모 등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이러한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