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커뮤니티 카페 '분따', 올해 첫 벼룩시장 열어

기사입력 : 2016.01.2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분당구 최대의 커뮤니티카페 '분당판교따라잡기(분따)'는 올해 첫 벼룩시장을 22일 분당대진고등학교에서 열었다. 분따의 벼룩시장은 한달에 1~2회 열리는 카페회원들의 중고물품 거래 행사다.

카페회원들은 의류, 신발, 액세서리, 생활소품, 식품 등 다양한 물품을 내놓았다. 행사장 한 켠에는 유자차, 커피 등을 시음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했다. 회원 이현정 씨는 "10세, 8세의 두 아들이 5~6세에 입었던 옷과 소품을 갖고 나왔다"면서 "안 쓰는 물건을 저렴하게 팔아 수익도 올리고 다른 판매자의 필요 물품을 싸게 살 수도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일부 물건은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귀띰했다.

올해는 특히 분따 벼룩시장 최초로 어린이 교육기관이 참가해 지역 학부모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부 영어 교육기관은 원어민과 함께 마케팅을 전개하기도 했다. 분당 이튼하우스의 헤나 성(Hennah Sung)원장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외국계 유치원으로, 3~7세 영유아를 명품 커리큘럼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이튼하우스를 좀더 많이 알리기 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image

이날 벼룩시장에는 지역 명사는 물론 금융기관, 기업 관계자가 참석해 지역주민과 소통하기도 했다. 임태희 새누리당 분당을 예비후보는 "분당 지역은 아파트가 많아 이웃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기회가 적다"면서 "이같은 벼룩시장을 통해 이웃과 사람 냄새 나는 관계를 만드는 소중한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분따는 이날 벼룩시장 행사에 이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도 개최했다. 분따를 운영하는 박은정 EJ커뮤니케이션 대표는 "올해는 교육기관 참가뿐 아니라 야시장도 열어 벼룩시장을 좀더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분따는 현재 9만 6,000여명의 카페회원을 보유하고 있어 10만명 회원 시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분당 중앙공원에서 즐기는 음[헤럴드 분당판교=이주영 리포터]5월 9일 토요일, 저녁이라고 하기엔 아직 밝은 오후 7시다. 분당 중앙공원을 둘러싸고 빼곡히 주차된 자동차들, 엄마와 아빠 손을 잡고 신이 난 아이들, 한손에는 돗자리를 다른 한손에는 먹을 것을 싸들고 가는 연인과 어르신들까지 모두 이곳을 향해 가고 있다. 야외 음악축제인 성남문화재단의 ‘파크 콘서트’가 열리는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으로 말이다. 아직 공연이 시작되기 전임에도 500석 규모의 스탠드 좌석과 완만한 경사를 따라 펼쳐진 널찍한 잔디마당에는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모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