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커뮤니티 카페 '분따', 올해 첫 벼룩시장 열어

기사입력 : 2016.01.2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황정섭 기자]분당구 최대의 커뮤니티카페 '분당판교따라잡기(분따)'는 올해 첫 벼룩시장을 22일 분당대진고등학교에서 열었다. 분따의 벼룩시장은 한달에 1~2회 열리는 카페회원들의 중고물품 거래 행사다.

카페회원들은 의류, 신발, 액세서리, 생활소품, 식품 등 다양한 물품을 내놓았다. 행사장 한 켠에는 유자차, 커피 등을 시음할 수 있는 코너도 마련했다. 회원 이현정 씨는 "10세, 8세의 두 아들이 5~6세에 입었던 옷과 소품을 갖고 나왔다"면서 "안 쓰는 물건을 저렴하게 팔아 수익도 올리고 다른 판매자의 필요 물품을 싸게 살 수도 있어 좋다"고 말했다. 일부 물건은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제품과 별다른 차이가 없다고 귀띰했다.

올해는 특히 분따 벼룩시장 최초로 어린이 교육기관이 참가해 지역 학부모들의 눈길을 끌었다. 일부 영어 교육기관은 원어민과 함께 마케팅을 전개하기도 했다. 분당 이튼하우스의 헤나 성(Hennah Sung)원장은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고 있는 외국계 유치원으로, 3~7세 영유아를 명품 커리큘럼으로 교육하고 있다"며 "이튼하우스를 좀더 많이 알리기 위해 참가했다"고 말했다.

image

이날 벼룩시장에는 지역 명사는 물론 금융기관, 기업 관계자가 참석해 지역주민과 소통하기도 했다. 임태희 새누리당 분당을 예비후보는 "분당 지역은 아파트가 많아 이웃과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기회가 적다"면서 "이같은 벼룩시장을 통해 이웃과 사람 냄새 나는 관계를 만드는 소중한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분따는 이날 벼룩시장 행사에 이어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무식도 개최했다. 분따를 운영하는 박은정 EJ커뮤니케이션 대표는 "올해는 교육기관 참가뿐 아니라 야시장도 열어 벼룩시장을 좀더 다양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분따는 현재 9만 6,000여명의 카페회원을 보유하고 있어 10만명 회원 시대를 눈 앞에 두고 있다.


jshwang@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분당판교의 정기 플리마켓(벼‘벼룩이 들끓을 정도로 오래된 물건들을 파는 시장’이라는 말에서 유래된 플리마켓(flea market 벼룩시장). 19세기 프랑스 노천시장에서 시작된 플리마켓은 우리나라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풍경이 되고 있다. 쇼핑문화의 한 축으로 자리잡은 플리마켓은 이제 중고시장을 넘어 문화, 예술을 아우르며 서로 나누고 소통하는 공간으로 발전하고 있다. 분당판교에서 정기적으로 여는 플리마켓을 찾았다.◇백현동 플로잉마켓백현동 카페거리에서는 매주 금요일 밤과 격주 토요일 오후에 플리마켓 형태의 플로잉마켓이 열린다. 플로잉은 풍성한 나눔을 뜻한다. 판매자에게 받는 접수비 중 20%를 미혼모 등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이러한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