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생활법률]⑥이혼후 미성년 자녀의 상속포기

기사입력 : 2016.01.1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A는 이혼하면서 미성년 자녀 B의 양육권을 전남편인 C가 갖기로 정했다. 그런데 전남편 C가 사망을 했고, A는 전남편인 C의 채권자들이 아직 미성년자인 자녀 C에게 채무변제를 독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경우 B가 상속책임을 면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상속은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인하여 개시되고, 상속재산에는 적극재산은 물론 소극재산도 모두 포함된다. 그러므로 상속인은 피상속인의 채무가 과다할 경우 가정법원에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을 신청해 수리(심판)됨으로써 그 책임을 면할 수 있다.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에 관하여 민법 제1019조 제1항은상속인은 상속개시 있음을 안 날로부터 3개월 내에 단순승인이나 한정승인 또는 포기를 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고, 3항은1항의 규정에도 불구하고 상속인은 상속채무가 상속재산을 초과하는 사실을 중대한 과실없이 제1항의 기간 내에 알지 못하고 단순승인 한 경우에는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월내에 한정승인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혼시 부모의 일방을 친권행사자로 지정하는 것은 다른 일방의 친권행사를 정지시키는 것뿐이고 그의 친권을 소멸시키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이 사안에서 B의 친권행사자인 C가 사망했더라도, 어머니인 A가 있으므로 후견이 개시되는 것이 아니라 A가 친권자로서 법정대리인이 된다.

따라서 미성년자 B의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 기간은 법정대리인인 A가 자녀 B가 C의 상속인이 되었음을 안 날로부터 3개월 이내이고, 아직 그 기간이 경과하지 않았다면 A는 B의 친권자로서 B를 대리해 가정법원에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을 하여 이 신청이 수리(심판)됨으로써 B는 상속책임을 면할 수 있다.

만약 A가 C의 사망 사실을 안 날로부터 3개월이 지났다고 해도 중대한 과실없이 상속채무가 상속재산을 초과하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면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개월 내에 한정승인 신고를 할 수 있다.

image

문주영 변호사
법무법인 주원 성남분사무소. 031-623-3331.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나만의 가구를 만들다', 헤펠분당 주거인들 사이에서 여가생활 공간으로 뜨고 있는 목공방을 찾았다. 가구를 직접 만들 수 있는(DIY) 곳으로 판교 도서관 바로 앞 카페거리에 자리한 ‘헤펠레 목공방’이다. 목공방 안에 들어서자 여기저기 넓다란 나무목들이 세워져 있고 여러 사람들이 작업을 하느라 분주했다. 어렵게만 느껴지던 목공이 우리 곁에 편안하게 자리잡은 이유를 이 곳의 김미희 실장에게 물어봤다.▶DIY가구가 요즘 인기가 많은 이유는?-여기 오는 사람들은 대량생산 가구들에 만족하지 않고 내 노력을 쏟아 나만의 가구를 만들고 싶어한다. 건강이나 환경을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