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생활법률]⑥이혼후 미성년 자녀의 상속포기

기사입력 : 2016.01.18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A는 이혼하면서 미성년 자녀 B의 양육권을 전남편인 C가 갖기로 정했다. 그런데 전남편 C가 사망을 했고, A는 전남편인 C의 채권자들이 아직 미성년자인 자녀 C에게 채무변제를 독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이 경우 B가 상속책임을 면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상속은 피상속인의 사망으로 인하여 개시되고, 상속재산에는 적극재산은 물론 소극재산도 모두 포함된다. 그러므로 상속인은 피상속인의 채무가 과다할 경우 가정법원에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을 신청해 수리(심판)됨으로써 그 책임을 면할 수 있다.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에 관하여 민법 제1019조 제1항은상속인은 상속개시 있음을 안 날로부터 3개월 내에 단순승인이나 한정승인 또는 포기를 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고, 3항은1항의 규정에도 불구하고 상속인은 상속채무가 상속재산을 초과하는 사실을 중대한 과실없이 제1항의 기간 내에 알지 못하고 단순승인 한 경우에는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월내에 한정승인을 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혼시 부모의 일방을 친권행사자로 지정하는 것은 다른 일방의 친권행사를 정지시키는 것뿐이고 그의 친권을 소멸시키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이 사안에서 B의 친권행사자인 C가 사망했더라도, 어머니인 A가 있으므로 후견이 개시되는 것이 아니라 A가 친권자로서 법정대리인이 된다.

따라서 미성년자 B의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 기간은 법정대리인인 A가 자녀 B가 C의 상속인이 되었음을 안 날로부터 3개월 이내이고, 아직 그 기간이 경과하지 않았다면 A는 B의 친권자로서 B를 대리해 가정법원에 상속포기 또는 한정승인을 하여 이 신청이 수리(심판)됨으로써 B는 상속책임을 면할 수 있다.

만약 A가 C의 사망 사실을 안 날로부터 3개월이 지났다고 해도 중대한 과실없이 상속채무가 상속재산을 초과하는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면 그 사실을 안 날로부터 3개월 내에 한정승인 신고를 할 수 있다.

image

문주영 변호사
법무법인 주원 성남분사무소. 031-623-3331.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효과적인 고입 자기소개서 작2015학년도 고입부터 성취평가제를 적용하면서 선발전형 고등학교의 중학 교과성적은 변별력이 크게 떨어졌다. 대신 서류평가에서 중요 평가요소인 자기소개서의 비중이 커졌다. 합격 당락에 영향을 주는 자기소개서를 어떻게 작성해야 좋을지 지난 11일 발표한 진학사 입시전략연구소의 관련 자료를 통해 알아본다. ◇자기소개서의 기본 이해자기소개서는 자기주도학습영역과 인성영역으로 나뉜다. 중학교 기간 내 스스로 학습 계획을 세우고 학습해 온 과정, 그 과정에서 느낀 점을 적는 자기주도학습과정, 지원 고교의 건학이념과 연계된 지원동기, 학업계획이 포함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