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분당판교의 자연식·가정식 쿠킹 클래스

기사입력 : 2015.10.3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분당판교=김남희 리포터]요리의 전성시대다. 방송국에서도 서점에서도 요리가 단연 최고 인기 아이템이다. 그러나 방송을 보거나 책을 읽으면서 요리를 제대로 할 수 있는 사람은 생각만큼 많지 않다. 전문가의 요리법 이외에도 지식과 경험을 직접 전수받아야 그 맛을 그대로 살려낼 수 있기 때문이다. 분당판교에서 실력있는 요리전문가가 운영하는 쿠킹 클래스 두 곳을 소개한다.

◇한국의 마크로비오틱을 알리다_마크로비오틱샐러드샵

image
마크로비오틱샐러드샵의 클래스 수업 장면.

운종동 골목길 사이사이에는 아가지기하고 예쁜 가게가 많다. 마크로비오틱샐러드샵도 그 중 하나. 이곳은 쿠킹 클래스를 운영하는 스튜디오이다. 작은 교실이지만 수강생들의 배우고자 하는 의지와 열정은 상당히 크다.

한국에 마크로비오틱을 처음 전도하는 요리연구가 이양지씨. 그녀는 쿠킹 스튜디오의 운영자이자, 마크로비오틱 관련 책을 23권이나 펴낸 작가이기도 하다. 이씨는 일본 유학시절 실제로 몸소 마크로비오틱의 효과를 체험했다. 갑상선 질환을 앓던 그녀는 마크로비오틱 식사를 통해 질병을 완치시키는 데 크나큰 도움을 받았다. 일상 식생활을 통해 건강을 되찾은 그녀의 강의에는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노하우들이 많다. 스튜디오도 그녀의 체험기를 여러 사람에게 나누고 싶다는 취지에서부터 시작했다.

마크로비오틱은 그리스어로커다란이라는 뜻의 매크로와생명의라는 뜻의 바이오틱이 조합된 말이다. 개인이나 가족 단위의 건강이 아닌 국가, 후손의 후손까지 생명을 생각하는 미래지향적이고 거시적인 식사요법이 마크로비오틱이다. 장수식 또는 자연식 식사요법이라는 의미로도 통용된다. 친환경적이면서도 건강한 음식을 만든다는 소문이 퍼져 최근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시중에 관련 서적들이 많이 나왔지만 정식으로 마크로비오틱에 대해 배우고 싶다면 이곳을 추천한다. 매월 정기적으로 운영되는 특강과 마크로비오틱 기초, 가정요리를 배울 수 있는 정규반 외에도 마크로비오틱 식생활지도사 자격증반까지 다양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매월 주제를 달리하는 특강은 인기가 높다. 그 중 샌드위치 과정은 하루 만에 마감이 될 정도로 정평이 났다.

엄격한 규격과 기준에 맞춰 준비한 제철 식재료를 가지고 강의를 진행하기 때문에 식재료 선별에서부터 메뉴 구성까지 다른 쿠킹 클래스와는 차별화된다. 그렇다고 특별한 재료를 가지고 요리하는 것은 아니다. 일상생활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로 수업을 진행하기 때문에 집에 가서도 큰 어려움 없이 요리할 수 있어 가족들의 건강을 지키려는 주부 수강생이 많은 편이다. 수강료는 정규반 4 30만원, 특강 회 당 13~20만원이다. 031-708-4206,

쉽고 편하게 요리를 하자_푸드스페이스 다정

image
푸드페이스 다정의 클래스 공간.

쉽고 편하게 요리를 배우고 싶다면 금곡동의 푸드스페이스 다정을 추천한다. 푸드스페이스라는 이름에 걸맞은 복합 공간으로, 요리 수업은 물론 식자재, 식기 구매도 함께 할 수 있다. 지난 3월 새롭게 단장한 이곳은 위브트레지움 지하 1층에 새 둥지를 틀었다. 지하 공간이지만, 오렌지와 흰색 바탕이 돋보이는 화사한 인테리어와 채광이 좋은 유리벽으로 밝고 경쾌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다양한 요리를 배울 수 있는 쿠킹 클래스는 반찬반과 정규반 그리고 특강 과정으로 편성되었다. 가정에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모든 요리를 배울 수 있어 주부들은 물론 결혼준비를 하는 새신부도 많이 찾는다. ‘다정 선생님이라는 애칭으로 더 알려진 가정요리 연구가 최정화 씨의 맛깔스러운 요리들을 직접 눈으로 보고 배울 수 있어 수강문의를 하는 사람들이 줄을 잇는다. 전자저울과 계량컵으로 정확한 계량을 하기 때문에 집에서도 똑같은 맛을 구현할 수 있다. 과정마다 음식 맛을 책임지는 조리비법은 물론 음식을 예쁘게 담는 방법과 보관 방법 등 노하우도 소개한다. 수강료는 반찬반 4 35만원(1년과정, 총 20회), 정규반은 5 52만원(1년 과정, 10)이다.

푸드스페이스 다정에서는 음식을 쉽고 건강하게 만들 수 있는 도구도 판매한다. 반 진공 조리 시스템으로 요리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주는 샐러드 마스터부터 요리에 사용되는 재료, 그릇 그리고 소품 등 다양한 상품들을 구경할 수 있다. 혼합 장과 맛 간장, 덮밥 소스는 다정에서만 구입할 수 있는 특별 아이템이다. 그동안 진행했던 교육 노하우가 담긴 요리 레시피 책도 판매한다. 070-8221-2122.

영양사 ro88sa@naver.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오래된 신도시, 분당·판교의 역사]②신도시◇성남시광복 후 분당·판교지역을 포함한 성남시의 근·현대사는 서울 근교 내 이주단지 및 신도시 개발과 맞물려 진행돼 왔다. 서울시는 1968년 광주대단지 조성계획을 수립하여 한강 및 청계천변에 살던 주민들을 이곳으로 집단 이주시키고자 했다. 서울시의 인구 급증에 따른 무허가건물 철거대책의 일환이었다. 강남보다 먼저 시작된 성남시 개발의 출발점이기도 했다. 그러나 선입주 후개발 정책에 따라 도시의 기반시설이 채 갖추어지기도 전에 진행됐던 집단이주 사업은 사회적 갈등을 야기했다. 판교박물관의 진영욱 학예연구사는 “신도시(광주대단지)에는 먹고 살 수단이 없었기에 이곳으로 이주한 많은 철거민들이 결국 서울 변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