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LG유플러스, 고객 목소리에서 ‘히트 상품’ 찾았다

기사입력 : 2015.10.12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LG유플러스가 고객 속에서 연이어 히트 상품을 발굴했다. 간편결제 페이나우, LTE비디오포털 등 LG유플러스만의 참신한 서비스 발굴의 힘은 바로 고객이였다.

LG유플러스는 12일 고객체험단의 올해 9월까지 활동결산 결과 총 10개 서비스에 120개 과제를 도출해냈다고 밝혔다. 모두 61회동안 2300명의 고객이 참여해, 850건의 개선 아이디어를 쏟아냈고, LG유플러스는 이 중 78%를 서비스 개선으로 반영했다.

특히 이 가운데는 새로운 서비스 발굴로 이어진 경우도 있었다. 올해 상반기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 광기가 인터넷, LTE비디오포털 등의 서비스와 휴대폰과 같은 디바이스까지 그 성과도 다양했다.

image

페이나우는 3초 초간편결제로 결제 규모 업계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모바일 세계 최초 LTE비디오포털 및 광기가 인터넷도 꾸준히 소비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 웨어러블 워치의 경쟁 비교를 통한 틈새 시장 발굴, 키즈폰 이용 관련 상황에 맞는 요구사항 도출, 컨시어지 서비스의 고객 요구 도출, 메뉴 선택을 위한 리모컨과 간편 리모컨 기능 통합, 채널별 음향 출력 수준 차이 개선 등의 과제들도 진행 중이다.

또 LG유플러스는 모바일 서비스의 차별화된 고객가치 제공을 위해 LTE비디오포털과 홈IoT에 대해서도 고객의 다양한 이용 경험 파악을 추가 개선해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이 같은 LG유플러스 고객 채험단의 성과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의 경우 홈CCTV, 홈보이, tv G 서비스 등에서 고객 맘음대로 설정이 가능한 4채널, 혼자 듣는 이어폰, UHD화질과 어울리는 웅장한 스피커 음향을 제공하는 tv G 우퍼 셋톱 출시 등의 성과를 거뒀다.

LG유플러스의 고객체험단은 체험 기간 중 경쟁 서비스를 선정, 고객의 가입부터 서비스 이용 단계별로 면밀한 비교체험을 통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을 파악하고, 이용 상황과 경험에 대해 사내 서비스 담당자와 1대1로 인터뷰를 진행해 사업기회 발굴의 기회를 제공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고객체험단 활동이 종료된 후에는 도출된 개선과제 및 아이디어에 대해 사업팀과 개발팀이 협의해 중요도에 따라 개선 계획을 수립하고, 고객과 사업팀, 개발팀이 모두 참여하는 워크숍을 통해 고객가치를 증대시킬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한다.

김진익 LG유플러스 CV전략팀 팀장은 “올해는 기존의 서면 인터뷰로 서비스에 대한 피드백을 받던 수준에서, 고객이 있는 현장으로 뛰어나가 고객의 생생한 체험과 반응을 체크하고 실시간으로 개선점을 도출하도록 역할이 강화됐다”고 말했다.

choijh@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외대부고 교사가 말하는 외대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외대부고)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경쟁력을 갖춘 고등학교다. 그만큼 입학을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그러나 공시된 자료 외에 학교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정보를 얻기란 쉽지 않다. 외대부고 입학홍보부에서 기획을 담당하는 윤희석 교사로부터 입학 준비 시 유의할 점과 입학 후 학교생활에 대해 들어보았다.◇입학전형 - 답변 구성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이 필요외대부고의 입학전형은 두 단계를 거쳐 학생들을 선발한다.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