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뉴스

뉴스

소형 디스플레이용 도광판, PC 소재가 평정

기사입력 : 2015.06.15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 분당판교=오은지 기자]소형 디스플레이용 백라이트유닛(BLU)의 핵심 부품인 도광판 소재로 폴리카보네이트(PC)가 쓰이면서 고부가가치를 내고 있다. 0.3mm 이하 얇은 두께를 구현할 수 있어 모바일 시장 수요가 늘고 있지만 전세계에 공급사가 몇 곳 되지 않기 때문이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PC 계열 도광판이 프리미엄 스마트폰 업체를 중심으로 각광 받고 있다.

도광판은 BLU의 모서리의 발광다이오드유닛(LED)이 내는 빛을 전체 디스플레이로 고르게 퍼뜨려 주는 역할을 한다.

소재로는 그동안 폴리메틸메타크릴레이트(PMMA)나 메타스틸렌(MS) 등이 주로 쓰였지만 PC 가공법이 발전하면서 국내 유테크 등이 PC 계열 도광판을 생산하기 시작했다.

업계 관계자는 "사출이 아닌 압출 방식을 사용해야 하지만 안정화가 쉽지는 않다"며 "패턴을 형성하는 방법도 자외선(UV) 임프린팅(Imprinting) 등 신기술을 적용해 생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광판 두께는 BLU와 디스플레이 모듈 두께에 영향을 미친다.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는 디스플레이 모듈 두께가 줄어들수록 배터리를 넣을 공간을 추가 확보할 수 있고 새로운 기능을 집어넣기도 유리하다.

하지만 도광판이 얇을 수록 균일하게 빛을 퍼뜨리기 힘들어 두께를 줄이는 데 애를 먹어왔다.

도광판 업체 관계자는 "스마트폰 시장은 포화 상태지만 박막 도광판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다"며 "아직까지 박막 도광판 경쟁사도 많지 않아 때늦은 호황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onz@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외대부고 교사가 말하는 외대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외대부고)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경쟁력을 갖춘 고등학교다. 그만큼 입학을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그러나 공시된 자료 외에 학교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정보를 얻기란 쉽지 않다. 외대부고 입학홍보부에서 기획을 담당하는 윤희석 교사로부터 입학 준비 시 유의할 점과 입학 후 학교생활에 대해 들어보았다.◇입학전형 - 답변 구성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이 필요외대부고의 입학전형은 두 단계를 거쳐 학생들을 선발한다.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