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건강

건강

중년여성, 갱년기 건강 챙겨야

메디피움, 갱년기 검사 프로그램 시행

기사입력 : 2015.05.2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 분당판교=원아연 인턴기자]최근 가짜 백수오 파동으로 중년 여성의 갱년기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갱년기 증상은 일반적으로 폐경기를 지난 40세 이상 여성들에게 주로 나타나며, 운동이나 식이요법 등으로 관리하면서 극복할 수 있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하지만 급격한 호르몬 이상으로 우울증세가 심각해지거나 지속적인 수면장애로 일상생활이 어렵다면 근본 원인을 파악해 적극적인 치료를 해야 한다.

갱년기가 시작되면 피로, 가슴두근거림, 손발저림, 소화불량, 현기증, 식은땀, 관절통증 등 신체적인 변화와 짜증, 불안, 신경예민, 불면, 우울증 등의 정신적인 변화가 나타난다. 갱년기 증상을 초기에 적절히 관리하지 않으면 고혈압, 혈당 및 콜레스테롤 증가로 인한 당뇨 등 심혈관 질환과 비만, 골다공증, 치매 등이 수반될 수 있다.

image


이러한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갱년기 검사로 자신의 증상 정도를 진단한 후 치료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 갱년기 검사 프로그램은 여성 암 표지자, 골밀도, 당뇨, 간기능, 비타민, 호르몬 등 전반적인 체내 성분 검사로 호르몬의 균형 상태 및 갱년기의 진행 단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메디피움 산부인과 윤재희 원장은 "폐경기·갱년기 증상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면 참지 말고 병원을 가는 것이 좋다." 며 "우리 병원에서는 기본적인 여성 갱년기 검사 프로그램뿐 아니라 다양한 성인병 검진 항목을 추가할 수 있는 옵션도 갖추고 있다." 고 말했다.

yeonni@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분당 중앙공원에서 즐기는 음[헤럴드 분당판교=이주영 리포터]5월 9일 토요일, 저녁이라고 하기엔 아직 밝은 오후 7시다. 분당 중앙공원을 둘러싸고 빼곡히 주차된 자동차들, 엄마와 아빠 손을 잡고 신이 난 아이들, 한손에는 돗자리를 다른 한손에는 먹을 것을 싸들고 가는 연인과 어르신들까지 모두 이곳을 향해 가고 있다. 야외 음악축제인 성남문화재단의 ‘파크 콘서트’가 열리는 중앙공원 야외공연장으로 말이다. 아직 공연이 시작되기 전임에도 500석 규모의 스탠드 좌석과 완만한 경사를 따라 펼쳐진 널찍한 잔디마당에는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모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