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판교 쇼핑의 핫플레이스, 아브뉴프랑

기사입력 : 2015.03.09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 분당판교] 올해 새내기 여대생이 '헤럴드 분당판교'의 요청으로 판교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이브뉴프랑을 다녀왔다. 프레시맨(freshman)의 편견없는 시각으로 이곳 편집숍을 간결하게 소개한다. -편집자

판교에 위치한 아브뉴프랑은 호반건설에서 상가를 분양하지 않고 직영하는 몰(mall)이다
. 그리 크진 않지만 음식점, 카페, 옷가게 등이 다양하게 들어서 있다. 다양한 브랜드의 제품을 한번에 볼 수 있어 쇼핑하기에도 수월하다. 점원이 옆에서 이것저것 설명해주며 판매하려는 것을 부담스러워 하는 고객들이 많은데, 아브뉴프랑의 편집숍에선 그런 불편함이 없다. 여러 편집숍에서 아이의 옷도 팔기 때문에 엄마와 아이가 함께 쇼핑을 즐길 수 있다.

◇J helen
옷과 가방 악세사리 등 다양한 패션용품을 파는 편집숍이다. 자체 제작하는 가방을 판매하는 점이 인상적이다. 다양한 디자인과 색상의 옷이 있어 유니크함을 즐길 수 있다. 가격도 비교적 저렴한 편이다.

◇마이 콜린
성인 여성뿐만 아니라 유아의 옷(여아의 옷 비중이 월등히 높음)도 판매한다. 예쁜 디자인의 아이옷과 악세사리가 많아 젊은 엄마들이 좋아한다. 심플한 디자인에 여성스러움을 살린 옷들이 엄마들도 즐길 수 있는 편집숍이다.

image

◇디팩토리

가게 왼편에는 아이·남성, 오른편에는 여성 두 섹션으로 나누어져 있다. 흔하지 않게 남성·여성·아이의 옷을 모두 판매하기 때문에 가족 단위 손님으로 붐빈다. 자체 제작 상품도 있으며 심플한 디자인의 옷들이 많은 편이다.

◇앳코너
20~30대 여성을 타깃으로 한 편집숍이다. 색상이 다양하고 악세사리도 많이 팔아 젊은 여성들이 즐길 수 있다. 또한 유명 패셔니스타인 클로에 세비니와 콜라보한 컬렉션도 만나볼 수 있다.

◇내츄럴 데이
편집숍이지만 가방이나 신발보단 옷 종류가 훨씬 많다. 다른 곳 보다 양말이나 머플러 종류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편안하고 따뜻한 분위기에 쇼핑을 즐길 수 있다. 특이하게 양초와 그릇도 판매하고 있다. 한쪽 코너에선 아기옷도 판매한다.

이 외에도 이곳에 입점한 숍을 간단히 소개한다.

-넥스트도어 세라: 여성 구두 멀티숍
-라이프 스위트: 디자인, 제작, 유통 모두 직영인 편집숍
-로프트: 유명 편집숍 달팩토리에서 업그레이드된 편집숍
-메이즈메이: 프랑스와 이탈리아 중심의 수입 편집숍
-쁘띠마르송: 유럽 수입아동 전용 편집숍
-앤드류 앤 에슬리: 맞춤 정장숍
-애딕토: 액세서리숍
-오마이솔: 캐주얼구두 전용 편집숍
-코테락: 프랑스 의류 브랜드
-타이틀리스트: 골프웨어 전문점
-103: 여성과 유아를 위한 편집숍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외대부고 교사가 말하는 외대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외대부고)는 국내에서 손꼽히는 경쟁력을 갖춘 고등학교다. 그만큼 입학을 위한 경쟁도 치열하다. 그러나 공시된 자료 외에 학교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제적인 정보를 얻기란 쉽지 않다. 외대부고 입학홍보부에서 기획을 담당하는 윤희석 교사로부터 입학 준비 시 유의할 점과 입학 후 학교생활에 대해 들어보았다.◇입학전형 - 답변 구성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이 필요외대부고의 입학전형은 두 단계를 거쳐 학생들을 선발한다.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