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라이프

라이프

판교의 건강한 식당들

'파머스 러브레인'과 '선한 레시피

기사입력 : 2015.03.20

크게작게이메일인쇄

[헤럴드 분당판교=이혜옥 기자]바야흐로 '건강'과 '요리'의 시대다. TV를 봐도 신문과 잡지를 읽어도 인터넷을 뒤져도 단연 이 단어들이 화제다. 판교에 자리잡은 건강한 식당들을 찾았다.

◇메뉴판 없는 레스토랑, 파머스 러브레인
서판교에 TV프로그램 '삼시세끼'식 자급자족 콘셉트의 레스토랑이 오픈했. 판교도서관 앞쪽에 자리한 테이블 레스토랑 파머스 러브레인 그곳이다. 가드닝에 필요한 도구를 직접 디자인, 생산하는 사장과 오랫동안 외식사업에 종사하던 매니저가 만나 탄생했다.
용인에 농장을 두고 그곳에서 직접 재배한 농작물을 매일 공급받는다. 당일 배달된 농작물로 요리하여 신선함은 물론 안정성까지 보장된다.
테이블이 하나뿐인 테이블 레스토랑으로 예약이 필수이다. 예약은 최소 이틀 전에 해야 한다. 특이하게도 메뉴판이 없다. 고객이 원하는 메뉴를 직접 매니저와 상의하여 정할 있다. 모임 주제를 말하면 콘셉트에 맞게 공간도 꾸며 주고 원하는 음악도 들려준다. 정우리 매니저는 "세련된 레스토랑에 것이 아니라 편안한 지인 집에 놀러 느낌의, 스토리가 있는 레스토랑을 지향한다"고 말했다.
이곳에선 요리수업도 진행된다. 2월엔 방학에 맞추어 아이들 간식 수업도 진행했다. 매달 주제에 따라 요리는 달라진다. 3 주제는 봄나물이다.

image


◇밥이 보약이다, 선한 레시피
'선한 레시피' 판교점으로 들어서면 식사 시간이 훌쩍 지났는데도 커다란 연잎을 다듬고, 곤드레 나물을 다듬 아주머니들의 손길이 분주하다. 바로 건강한 밥집, 선한 레시피. 이곳은 이미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의 인기 있는 밥집으로 자리하고 있다. 연잎밥 전문점으로 무농약 인증을 받은 연잎만 사용하며, 모든 음식은 제철채소로 만든. 점심메뉴는 곤드레 정식, 연잎 정식, 연꽃 정식이 있다. 곤드레밥은 주문 솥밥으로 나온.
선한 레시피의 모든 음식은 천연재료와 조선간장으로 맛을 낸다. 원재료의 맛을 살리기 위해 마늘과 생강을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 식사 직전 1시간 가량 쪄낸 연잎밥은 그윽한 연잎 냄새가 달콤짭짜름한 찰밥에 베어 느긋함마저 느낄 수 있다. 배추 자체의 달콤함이 살아있는 배추전, 들깨를 갈아 넣은 야채샐러드, 들기름에 살짝 묻힌 포항초, 잘익은 알타리, 심심한 된장찌개, 우엉잡채 자연의 맛이 가득한 건강한 밥상을 마주하면 몸과 마음이 여유롭다.

image


hyelee10@heraldcorp.com

SNS보내기 twitterfacebookgoogle+
목록
 
엘지유플러스

많이 본 기사

STS네트웍스, 국내 첫 '납 없는'100% 수입에 의존하던 무연 방사선 차폐재를 국내 처음으로 개발해 상용화에 성공한 중소기업이 있어 주목된다. 그동안 병원, 원자력발전소 등 방사능 물질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장소에서는 납 성분이 든 방호복을 주로 사용해왔지만 인체에 유해한데다 폐기물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하지만 고가 미국산 소재 외에 대체품이 없어 신소재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었다.STS네트웍스(대표 이봉우)는 무연 방사능 차폐재 '라스고(RASGO)'를 개발, 판매중이라고 7일 밝혔다. 라스고는 나노분말 기술을 활용해 제작됐다. 나노세라믹 계열 미세입자와 고분자수지, 금속산화물 등 10가지 이상 원료를 배합한 시트(Sheet) 형태의 차
분당판교

헤럴드 분당판교 SNS

  • twitter
  • facebook
헤럴드경제 코리아헤럴드 주니어헤럴드 미주헤럴드경제 에듀 아카데미 서울 부산 목포 거제 디지털헤럴드 아트데이 헤럴드에코켐